[경북도청]경북형 마을돌봄터, 초등학생 방과 후 돌봄 걱정 덜어...

포항 등 8개 시군에서 마을돌봄터 운영 중, 초등 돌봄 중추적 역할

기사등록 : 2020.06.02 (화) 07:16:06 최종편집 : 2020.06.02 (화) 07:16:06      

경북의 초등학생들이 방과 후에도 안심하고 돌봄을 받을 수 있는 곳이 대폭 늘어나, 맞벌이 가정 등에서 걱정하는 돌봄 부담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경북도는 지난 1월에 개소한 봉화군 물야별솔마을돌봄터를 시작으로 올 한해 도내 전역에‘마을돌봄터(다함께돌봄센터)’ 31개소를 추가 설치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민선7기 핵심 공약과제인‘경북형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마을돌봄터를 지난해 7개소*를 개소한 데 이어, 22년까지 총 70개소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19년 마을돌봄터 개소지역 : 포항, 경주, 안동, 구미, 영주, 영양, 영덕

지역 내 주민센터, 도서관 등 공공시설과 마을회관, 아파트 등 접근하기 쉽고 개방된 안전한 시설의 유휴공간을 리모델링해 마을돌봄터로 활용할 방침이다.

마을돌봄터는 소득수준에 관계없이 맞벌이 등으로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돌봄 전문인력*을 배치해 상시․일시 돌봄, 학습지도, 특기적성 프로그램 등 다양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돌봄 시설이다.
* 개소당 4명 배치 : 센터장 1명, 돌봄교사(시간제) 2명, 돌봄 코디네이터 1명

특히 돌봄교사 외에 돌봄 코디네이터를 별도로 배치해 부모들의 요구와 아동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발굴․제공하고, 지역 돌봄기관 간 연계‧협력 등 지역 내 초등돌봄 컨트롤타워 기능을 한다.

앞으로 22년까지 마을돌봄터가 70개소로 확대되면 초등학생들에게 질 높은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어, 맞벌이 부모에 대한 돌봄 사각지대가 상당부분 해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는 시군별 돌봄 특성을 반영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협력해 촘촘하고 안정적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북형 종합 돌봄체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원경 아이여성행복국장은“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가정에서는 방과 후 돌봄 걱정이 크다고 알고 있다. 마을돌봄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아동의 건강하고 안전한 성장과 부모님들이 안심하게 자녀를 맡길 수 있는 돌봄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등록 : 경북연합방송 /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渦ュ똿堊
김관용
남유진
많이 본 뉴스
[청송]6·25전쟁 70주년 기념식..
[경북도청]2020년 정부합동평가..
[문경]코로나19 감염증 취약계..
[군위]인구정책 중장기계획 수..
[경북도청]#이제 다시 경북! 경..
[군위]단독후보지를 통해 군위..
[경주]청년거점공간 ‘청년 창..
[봉화]새마물야면 을회, 사랑..
[청송]청송군, 진보진안지구 도..
[김천]청렴도 향상 위한‘청렴..
[김천]대표음식 특화지원 사업..
[군위]상담자원봉사자 위촉장..
[예천]예천군청 양궁선수단 윤..
[경주]농지원부 일제정비 실시..
[문경]전통시장·상점가 “대한..
[봉화]봉화군보건소 봉화군 소..
[청송]농산물공판장 출하농가..
[구미]드림스타트 부모교육 프..
[구미]꿈드림청소년단 출발!
[영덕]어업지도선 ‘영덕누리호..
포토 뉴스
[구미]GMTV국민방송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