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기관]기능성 과실 산딸기... 우수 품종 개발해 농가 보급

농업기술원 자체 개발한 4개 품종 우량묘 4500주... 포항, 김해 등 주산단지에 보급

기사등록 : 2020.06.01 (월) 07:41:48 최종편집 : 2020.06.01 (월) 07:41:48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최근 기능성 과실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산딸기의 고품질 과실생산을 위해 자체 육성한 4품종의 우량묘를 주산단지 시범재배 농가에 보급했다.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는 산딸기는 야산에서 자생하고 있는 것을 선발해 개량한 것으로 지역과 농가 마다 여러 가지 재래종의 변종들이 무질서하게 재배되고 있어 산딸기의 생육과 과실품질이 균일하지 않아 고품질의 과실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2015년부터 산딸기 신품종 육성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포항과 김해에서 수집한 유전자원 중 과실특성이 우수하고 수량성이 높은 4개 품종(동악흑, 동악홍, 금동왕, 금동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하여 품종보호 출원했다.

이번에 보급한 품종은 우량묘를 단기간 대량으로 증식할 수 있는 조직배양기술을 이용하여 4,500주를 생산해 5월 중순에 포항과 김해의 거점 농가에 보급했으며 시범 재배할 계획이다.

또한 산딸기 재배의 걸림돌인 가시를 없애고 과실이 큰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유전자원을 수집하고 있으며 인공교배와 계통선발을 통해 우수한 품종을 개발하는 육종연구도 추진하고 있다.

최기연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최근 웰빙과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기능성이 우수한 산딸기가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라며 “이번에 개발한 신품종의 우량묘 보급을 계기로 산딸기 재배농가의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앞으로 더욱 우수한 품종을 개발하는데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산딸기는 우리나라 토종과수 중 하나로 척박한 토양에서도 잘 자라 전국에서 널리 재배하고 있는데 경북은 재배면적이 144ha로 전국대비 25%를 차지하고 있으며 포항, 청도 등이 주산지이다.

기사등록 : 경북연합방송 / gumisun@daum.net

# [경북연합방송]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재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방문자 의견
  방문자 의견이 총 0개 등록되어 있습니다.
 
나의 의견 작성하기 *기사에 대한 의견은 실명제를 실시합니다.
 
등록된 방문자들의 의견 입니다.

등록된 방문자 의견이 없습니다.

 
 
검색어 TOP10
渦ュ똿堊
김관용
남유진
많이 본 뉴스
[의성] 민선7기 취임 2주년 기..
[경주]어린이를 위한 황성공원..
[군위] 명실공히 삼국유사의 고..
[청송]무더위에 지친 수용자에..
[청송]윤경희 청송군수, 취임2..
[경산]신임동장, 살기좋은 북부..
[경북도청]마을기업 15개소 선..
[경주]2020 화랑대기 전국 유소..
[상주]과즙미 뿜뿜, 상주 복숭..
[의성]관내 어린이 위한 방역·..
[성주]제13대 송병환 읍장 취임..
[성주]2년 연속, 지방세정 종합..
[구미]옥성문화센터 개관식 개..
[경주]‘안전신문고’ 통해 코..
[포항]휴가철 쾌적한 피서지 조..
[김천]김천시장, 기업체 현장..
[청송]윤경희 청송군수, 취임2..
[영주]장욱현 영주시장, 손병석..
[청도]포스트 코로나 생활방역..
[예천]김학동 예천군수, 문화도..
포토 뉴스
[구미]GMTV국민방송과 함께하는 작은 음악회